UPDATED. 2018-12-12 17:22 (수)
"경기도 고양시에 北 '평양 옥류관' 2호점 검토중"
"경기도 고양시에 北 '평양 옥류관' 2호점 검토중"
  • 김현수
  • 승인 2018.11.22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리종혁, 고양시 한류월드 내 후보지 검토
UN대북제재 결의 2375호 위반 가능성 농후

[이슈플러스 김현수 기자] 평양냉면의 원조로 유명한 북한의 대표 음식점 '옥류관'이 국내에 입점한다는 소문이 번지고 있다. 이미 경기도 내 지자체들은 유치 경쟁에 나섰고, 북측 관계자가 최근 직접 부지를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14일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양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 5명이 3박4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17일 출국했다.

이 지사는 당시 판교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서 진행된 첫 간담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께서 큰 길을 만들었는데 그 길을 단단히 다져서 사람이 다닐 수 있도록 하는 건 우리의 몫"이라며 "중앙정부에서는 큰 방향을 잡지만 잔뿌리를 내리게 하는 것은 지방정부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리 부위원장은 "지극히 옳은 말씀"이라며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걸 체감하게 된다"며 맞장구를 쳤다. 도와 북측이 그간 추진해온 옥류관 경기도 유치와 농림복합형 농장 시범 공동 운영, 문화·스포츠 교류 활성화 등 교류협력 사업이 탄력받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다. 

실제로 북측은 판교 테크노밸리를 방문하면서 고양시 한류월드 내 후보지도 둘러봤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옥류관 분점을 이미 낙점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고양시는 킨텍스 인근 한류월드도시개발구역에 옥류관 남측 1호점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옥류관이 고양시에 들어설 경우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9월 채택된 유엔 대북제재 결의 2375호는 대북 투자 및 합작 사업 금지, 북한 근로자 신규 고용 금지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북측은 연 면적 10만 평(33만㎡)에 달하는 평양 대동강 변의 옥류관 건물을 그대로 남측에 짓고 싶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 평양 냉면 고유의 맛을 내기 위해 북측 전속 요리사를 파견하고 북측 현지 식재료를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벌어들인 수익 역시 북한에 흘러들어갈 것은 당연하다. 

경기도 역시 대북제재 정국에서 당장 옥류관 건립을 추진하기 힘들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추진이 힘들지만, 앞으로 대북제재 완화를 대비해 미리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