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7:22 (수)
TV조선 손녀 측 "미성년자 괴물로 몰아가, 법적 대응 검토"
TV조선 손녀 측 "미성년자 괴물로 몰아가, 법적 대응 검토"
  • 박서은
  • 승인 2018.11.22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일보 손녀 방정오 딸 운전기사, 녹취록 공개

[이슈플러스 박서은 기자] 방정오 TV조선 대표이사 전무의 초등학생 딸이 운전기사에게 폭언한 내용이 보도돼 논란이 번지고 있다.

21일 미디어오늘과 MBC 등을 통해 공개된 음성파일에 따르면, 초등학생 3학년인 방 전무 딸이 50대 후반 운전기사 김 씨에게 반말을 포함해 폭언, 해고 협박을 했다. 이 대화는 방 전무 딸과 운전기사 둘만 차 안에 있는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며, 운전기사가 말한 부분은 공개되지 않았다.

방 전무 딸은 김 씨에게 "이 아저씨가 보니까 괴물인가 바본가…아저씨, 나는 이제 아저씨랑 생활 안할래" "내려줘 당장 내려줘, 아저씨 짤리든 말든 내가 안 말했으면 아저씨는 해고야, 진짜 미쳤나봐" "내가 좋게 얘기하고 있잖아 지금. 나밖에 아저씨한테 이렇게 얘기해주는 사람 없어" 등의 말들을 쏟아냈다.

아이는 김 씨 옆에서 소리를 지르거나 연거푸 '아저씨'를 불렀다. 그가 대답하지 않으면 "진짜 엄마한테 얘기해야 겠다. 아저씨 진짜 해고될래요?"라며 쏘아붙였다. 김 씨가 "마음대로. 하고 싶으면"이라고 말하자 "내가 아저씨 방금 그 한마디 갖고 당황할 거 같아? 나 지는 사람 아니야"라고 대꾸했다.

이밖에도 아이는 김 씨에게 "아저씨는 장애인이야. 팔, 다리, 얼굴, 귀, 입, 특히 입하고 귀가 없는 장애인이라고. 미친 사람이야" "아저씨 부모님이 아저씨를 잘못 가르쳤다" "아저씨 죽으면 좋겠어. 그게 내 소원이야" 등 폭언을 서슴치 않았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이후 김 씨가 방 전무 측에 음성파일을 전달하자 방 전무 부인은 딸이 김씨에게 사과하도록 했다. 그리고 김 씨는 방 전무가 등기이사로 있는 디지틀조선일보로부터 해고 통보를 받았다. 김 씨가 방 전무 부인과 두 아이를 수행하는 기사로 채용된 지 3개월 만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내용은 지난 16일 MBC TV가 보도하면서 처음 알려졌으며, 이날 미디어오늘이 연이어 보도하면서 온라인에서 '갑질' 논란으로 번졌다.

이에 대해 방 전무 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 다만 그의 법률대리인 "방 전무가 자녀 교육을 잘못했다면 그에 대해 비판받을 수는 있지만, 공인도 아닌 만 9살짜리 미성년자의 잘못을 그 가족과 가장 가까운 운전기사가 녹음하고 그것을 언론을 통해 공개한 것은 문제라고 생각한다"면서 사생활 침해 등 법적 대응 검토중에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