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7:22 (수)
화염병에 화르르 녹은 대법원장 차량…현장 '아수라장'
화염병에 화르르 녹은 대법원장 차량…현장 '아수라장'
  • 김현수
  • 승인 2018.11.2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플러스 김현수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의 출근 승용차이 70대 남성으로부터 화염병을 맞고 화염에 휩싸이는 일이 발생했다.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1인 시위하던 남모(74)씨는 27일 오전 9시10분께 김명수 대법원장의 승용차가 들어서자 준비했던 화염병을 던졌다.

화염병에 붙은 불은 승용차 타이어에 옮아붙었고, 남씨 몸에도 붙었으나 현장에 있던 청원경찰들이 소화기로 즉시 진화했다. 

남씨는 플라스틱 병에 시너를 담아 불을 붙인 뒤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사법농단과 무관한 개인 소송과 관련해 대법원 앞에서 공정한 재판을 촉구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남씨는 현장에서 청원경찰들에게 제압당한 뒤 경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남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와 동기, 공범 유무 등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