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7:22 (수)
北으로 떠난 '남북 철도 공동조사' 열차… 2600km 달리고 온다
北으로 떠난 '남북 철도 공동조사' 열차… 2600km 달리고 온다
  • 박서준
  • 승인 2018.11.30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의선 개성~신의주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조사 
열차 2600㎞ 이동… 1200㎞ 선로·교량·터널 점검

[이슈플러스 박서준 기자] 남북이 30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총 18일간에 걸쳐 서해 경의선 개성- 신의주구간과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을 운행하며 북측 철도 구간 현지 공동조사에 나선다. 

이날 오전 6시30분 북으로 출발한 우리측 열차는 북 도라산 역에 오전 8시께 도착했다. 탑승해있던 남북 공동조사단은 곧바로 경의선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에 착수했다. 

조사단은 정부 관계자, 민간 전문가, 기관사 등 총 28명으로 꾸려졌다. 이들은 6일간 열차서 숙식을 해결하며 신의주까지 이어지는 경의선 400km를 우선 조사한다.

경의선 구간 조사가 마무리되면 평양으로 이동한 뒤 평라선을 이용해 원산으로 이동한다. 이후 남측 조사단은 육로로 귀환하고, 열차는 북측 조사단에 의해 평라선으로 이동해 나머지 지역을 조사한다. 공동조사 구간 이외의 지역은 노출하지 않겠다는 북측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동해선 총 800km 구간까지 조사가 완료되면 열차는 원산에서 평라선을 이용해 평양으로 이동한 뒤 개성까지 내려오게 된다. 남측 기관차와 해당 지점서 연결해 서울역으로 귀환하게 된다.

열차는 디젤 기관차 1량과 발전차, 유조차, 객차, 침대차, 침식차, 물차 등 총 7량으로 구성됐다. 유조차에는 제재 면제된 경유 5만5천ℓ가 실렸으며 발전차는 300kW급이 장착됐다. 

정부는 철도 공동조사를 마친 뒤 철도 연결 및 현대화 관련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작업을 시작할 전망이다. 어느 구간부터 이뤄질지, 비용은 어떻게 마련하고 분담할지 등에 대해 검토하고 북측과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실제 공사는 대북제재가 완화된 뒤 시작하겠다는 게 정부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