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7:22 (수)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중국인 토지 보유 증가율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중국인 토지 보유 증가율
  • 박서준
  • 승인 2018.11.3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외국인 보유 국내 토지, 여의도 면적 '84배'

[이슈플러스 박서준 기자] 중국인의 우리나라 토지 보유 증가율이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30일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 면적이 작년 말 대비 1.8%(435만㎡) 증가한 2억4천325만㎡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 국토 면적의 0.2%에 해당하는 수치이며 여의도 면적(2.9㎢) 대비 약 84배에 이르는 규모다.

금액으로는 공시지가 기준 30조2천820억 원으로 작년 말 대비 0.5% 증가했다.

전체적인 외국인 국내 토지 보유는 2014년과 2015년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나, 2016년 들어서부터 둔화되고 있는 모양세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13년 0.5% → 2014년 0.6% → 2015년 9.6%까지 올랐다. 그러나 2016년과 2017년 각 2.3%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1.8%로 감소했다. 중국인들이 예전만큼 우리나라 땅을 사지 않았기 때문이다. 특히 제주도에 대한 중국인 토지보유가 2014년까지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다가 2015년 이후 증가세가 크게 둔화됐다. 

중국인의 한국내 토지 보유 증가율은 2013년 37.9%에서 2014년 98.1%까지 치솟았으나 2015년 23.0%로 낮아졌고 2016년 13.1%, 작년 11.8%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2.8%로 다시 떨어졌다.

국적별로 우리나라 땅을 가장 많이 보유한 외국인은 미국인으로 조사됐다. 전체 외국인 토지의 52.4%인 1억2천746만㎡를 보유하고 있다. 이어 일본 7.7%, 중국 7.6%, 유럽 7.2%순이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작년 대비 2.3% 증가한 4천369만㎡로 전체의 18.0%를 차지했다. 이어 전남 3천792만㎡(15.6%), 경북 3천602만㎡(14.8%), 제주 2천191만㎡(9.0%), 강원 2천112만㎡(8.7%) 순으로 보유면적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이 산 땅은 임야·농지 등이 1억5천822만㎡(65.0%)으로 가장 많고 그 외에 공장용 5천867만㎡(24.1%), 레저용 1천220만㎡(5.0%), 주거용 1천20만㎡(4.2%), 상업용 395만㎡(1.6%) 순이다.

우리나라 땅을 가진 외국인은 외국국적 교포가 1억3천555만㎡(55.8%)로 가장 많고 합작법인 7천86만㎡(29.1%), 순수외국법인 1천924만㎡(7.9%), 순수 외국인 1천704만㎡(7.0%), 정부·단체 55만㎡(0.2%) 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