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7:22 (수)
'137승 투수' 배영수, 연봉 1억 받고 두산에 둥지 튼다
'137승 투수' 배영수, 연봉 1억 받고 두산에 둥지 튼다
  • 박서은
  • 승인 2018.11.3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플러스 박서은 기자] 투수 배영수(37)가 두산 베어스와 연봉 1억 원 계약서에 사인했다.

두산은 30일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현역 최다승 투수인 그가 두산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펼쳐내리라 본다"면서 "풍부한 경험, 다양한 구종 등 장점이 많아 선발과 볼펜에서 모두 쓰임새가 크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배영수는 구단을 통해 "내년이면 프로에 입단한 지 정확히 20년째가 된다"면서 "의미있는 시즌을 두산에서 보낼 수 있게 돼 영광이다. 팀 우승을 위해 모든 걸 바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북고 출신인 배영수는 2000년 신인 1차 지명으로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했다. '푸른 피의 에이스'라는 별명을 얻은 그는 삼성의 대표적인 프랜차이즈 스타가 됐다. 

이후 그는 2014년 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한화 이글스로 이적했다. 그곳에서 19년간 통산 462경기 등판에 137승120패, 평균자책점 4.46이라는 기록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