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7:22 (수)
[이슈+] 이영자 오빠 "날 고발하지 왜 동생을…" 억울함 호소
[이슈+] 이영자 오빠 "날 고발하지 왜 동생을…" 억울함 호소
  • 박서은
  • 승인 2018.12.03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천만 원 변제하고 합의서 작성했는데…글쓴이 저의 모르겠다"

[이슈플러스 박서은 기자] 한 누리꾼이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이영자 가족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피의자로 지목된 이영자 오빠가 이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이데일리 스타in은 3일 이영자 오빠 A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A씨는 "이영자의 이름을 거론, 또는 실제 만남을 통해 코너 운영권을 받거나 1억원짜리 수표를 발행받았다는 주장 자체가 소설이다"라며 "변호사를 선임중이고 법적 대응으로 철저하게 맞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설령 억울한 마음이 있더라도 나와 잘 풀거나 나를 고발하면 될 일인데 청와대 청원 글을 통해 동생 이영자의 이름을 파는 의도가 무엇이냐"며 "동생은 그간 가족들을 위해 희생하고 뒷바라지 했는데, 오빠와 관련된 문제로 아무런 잘못 없이 이름이 거론되는 것 자체가 너무 미안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영자가 직접 찾아와 오빠를 믿어달라'고 했다고 하는데, 동생은 글쓴이를 만난적이 없으며, 만약 내가 장사를 위해 돈이 필요하면 동생에게 '돈을 좀 빌려달라'고 하지 왜 그런 사업체까지 찾아가 사정을 했겠느냐"며 "연예은 신분의 이영자가 그런 부탁을 들어줄 리도 없다"고 덧붙였다.

A씨는 1억 가계수표에 대해서도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는 "당시 수퍼마켓에 들어오는 돈은 모두 사장인 글쓴이가 받았는데, 1억 가계 수표를 받아 도주했다는 말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내가 운영하는 코너에서 생긴 수입을 현금으로 받지 못하고 글쓴이가 발행해주는 가계수표로 200만 원 300만 원씩 받았다. 안그래도 장사가 잘 안되는 상황이었는데 현금이 아닌 가계수표로 새 과일을 사오고 거래하면서 손해가 불어나 결국 부도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A씨는 "장사가 안되고 악순환이 반복돼 코너운영자인 나도 망하고 사장인 글쓴이도 망하게 된 것인데, 추후 변제할 시간도 없이 나를 '사기죄'로 고발했길래 너무 억울하고 힘들었다"며 "결국 동생 이영자에게 사정해 돈을 빌려 3천만 원을 갚고 민형사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합의서까지 작성한 후 법적인 문제를 모두 마쳤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영자 가족에게 사기를 당했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이영자 오빠가 1997년경 자신을 찾아와 본인이 이영자 오빠라며 보증금 없이 과일야채코너를 운영할 수 있도록 부탁했다고 했다. 다음 날 그가 진짜 이영자를 데리고 찾아오자 글쓴이는 이를 신뢰하고 코너를 맡겼다고 했다. 그러나 이영자 오빠가 이후 1억 원의 가계수표를 빌려간 뒤 잠적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