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8 13:39 (금)
김천 저장탱크 폭발, 20대 근로자 사망…"공기 유출 소리 났다"
김천 저장탱크 폭발, 20대 근로자 사망…"공기 유출 소리 났다"
  • 우승진
  • 승인 2019.01.1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플러스 우승진 기자] 김천의 한 화학물질 제조업체 저장탱크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입사 4개월차인 20대 근로자가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변모(27)씨는 지난 8일 오후 경북 김천 화학물질 제조업체에서 동료 4명과 2.5t짜리 저장탱크를 설치한 뒤 공기가 유출되는 소리가 나자 이를 확인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황산-니켈 저장탱크(높이 2m, 둘레 1.9m)에 공기를 주입해 뚜껑 이음새의 이상 유무를 점검하던 중이었다. 이 업체는 재활용인산, 질산나트륨, 수산화니켈 등 화학물질·폐기물처리 약품을 제조한다.

탱크 안에는 화학물질이 없어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동료 직원은 "변씨가 지난해 9월 입사해 성실히 근무했는데 공기유출 여부를 점검하다 사고를 당해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경찰은 탱크 제조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현장 잔해 등을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