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0 11:11 (금)
"이렇게 하면 성추행이냐"…문희상의 돌발 행동 
"이렇게 하면 성추행이냐"…문희상의 돌발 행동 
  • 박서준
  • 승인 2019.04.2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일보
ⓒ국민일보

[이슈플러스 박서준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패스트트랙' 항의로 어수선한 현장을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임의자 의원을 성추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선거제도 개편안과 검찰 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싼 여야 갈등이 성추행 논란으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24일 오전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 로텐더홀에서 의원총회를 마치고 "문희상 의장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사·보임 요청을 받아들여선 안 된다"며 국회의장실을 찾았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반대하고 있는 오신환 의원을 설득하지 못할 경우 사개특위에서 빼고 찬성파 의원을 임명하는 '사보임' 카드를 검토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제공
ⓒ자유한국당 제공

한국당 의원들은 "의장께서 국회의 어른이라면 이를 막아줘야 한다"며 "사보임 허용은 선거제도 개편과 검찰 개혁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워 대한민국 헌법을 무너트릴 것이다. 의장이 그 장본인이 되는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문 의장은 "의장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을 알려달라"고 했다. 그러자 나 원내대표는 "사보임 절차의 불허와 그동안의 발언에 대한 유감 표시를 해달라"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황당한 듯 웃으며 "아직 초기단계다. 앞으로 남은 것이 많다"며 "최선을 다하겠지만 부득이할 경우 도리가 없다"고 답변했다. 

문 의장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히자 한국당 의원들의 반발은 더욱 거세졌다. 고성이 오가자 문 의장은 "이렇게 겁박 해선 안 된다. 목에 칼이 들어와도 안 된다"며 호통을 쳤다. 분위기는 점점 험악해지더니 이내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다. 문 의장이 자리를 벗어나려 하자 김명연 의원이 앞길을 막았다. 문 의장은 "멱살 잡아봐"라고 소리쳤고, 김 의원은 "합의 하고 가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30분간 넘게 고성이 오가며 대치가 벌어졌다. 어떻게든 자리를 뜨려는 문 의장 앞에 이번엔 임 의원이 가로막았다. 한국당은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이 임 의원 복부에 손을 댔다고 주장했다. 임 의원은 "의장님 이거 손대면 성추행이에요"라고 말하자,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성추행이냐"며 임 의원의 양 볼을 두 손으로 감쌌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한국당의 성추행 논란은 자해공갈이다. 몸싸움 과정에서 자리를 빠져나가려다 서로 신체가 닿은 것인데 그걸 성추행이라고 소리를 지르니까 의장이 순간 화가나서 두 뺨에 손을 댄 것"이라고 문 의장의 행동에 대해 해명했다. 한국당은 법적 검토 후 고발 절차를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당 법률지원단장 부위원장인 정점식 의원은 "형사고발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자해공갈이라고 반박한 국회 대변인에게도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두 사람은 모두 충격을 호소하며 병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