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0 11:11 (금)
빙부상 황교안 "엄중한 상황, 조문 오지 말고 투쟁 집중하라"
빙부상 황교안 "엄중한 상황, 조문 오지 말고 투쟁 집중하라"
  • 박서준
  • 승인 2019.04.2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플러스 박서준 기자] 빙부상을 당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 의원들에게 조문하러 올 생각 말고 패스트트랙 저지 등 대여투쟁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황 대표는 25일 이헌승 대표 비서실장을 통해 의원 및 당협위원장들에게 이같은 내용을 공지했다. 이 실장은 "황 대표는 가족과 함께 조용히 상을 치르고 복귀할 예정"이라며 "황 대표가 조문은 오시지 말라고 각별히 당부했고, 애도의 마음만 감사히 받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 실장은 또 "황 대표는 엄중한 상황 속에서 당분간 투쟁에 동참하지 못하는 데 미안함을 전했다"며 "당협위원장들께서는 대여투쟁 상황에 집중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잡혀있던 기존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빈소로 향했다. 황 대표 장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발인은 오는 27일이다. 이 날은 자유한국당이 두 번째 대규모 장외집회를 갖기로 한 날로, 황 대표 대신 나경원 원내대표가 집회를 지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