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0 11:11 (금)
"너 말했지…" 갑자기 돌변한 30대父, 14살 의붓딸 살해
"너 말했지…" 갑자기 돌변한 30대父, 14살 의붓딸 살해
  • 우승진
  • 승인 2019.04.29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플러스 우승진 기자] 10대 의붓딸을 성추행하고, 이 사실을 친부모에게 알리자 살해한 혐의로 30대 남성이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29일 살인 및 시체유기 등의 혐의로 A(31)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7일 오후 전남 목포에 살고 있던 의붓딸 B(14)양을 자신의 차 안에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과거 B양을 성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이 이를 친부모에게 알리자 A씨는 이같은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딸을 살해한 뒤 은폐할 도구를 미리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딸을 살해한 A씨는 저수지 주변을 서성이다가 인근 경찰서를 직접 찾아갔다. 이후 그는 "딸을 전남 집에 데려다주겠다면서 차에 태운 뒤 목 졸라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그러면서 "딸의 시신은 광주 동구 선교동의 한 저수지에 유기했다"고 말했다.

딸의 시신은 이날 오후 3시경 저수지 주변에 있던 행인에게 발견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