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0 11:11 (금)
"설마 죽을 줄이야…" 악몽이 된 브라질 패션위크
"설마 죽을 줄이야…" 악몽이 된 브라질 패션위크
  • 김현수
  • 승인 2019.04.2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플러스 김현수 기자] 브라질 출신의 남성 모델이 캣워크를 걷다가 넘어진 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미 폭스뉴스, CNN 등에 따르면 '탈레스 코타'라는 이름으로 활동중인 이 모델(본명 탈레스 소아르스·26)은 이날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린 '옥사' 패션쇼에 올랐다가 참변을 당했다. 

그는 캣워크를 걷던 중 갑자기 발이 꼬이면서 넘어졌다. 그는 넘어진 뒤 한참을 일어나지 못했다. 상황을 지켜보던 스탭들과 관객들은 처음엔 그가 '민망'해서 일어나지 않는 줄로 오해했다. 또 다른 일부 관객은 "모델이 넘어지는 것도 쇼의 일부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들의 상상은 스텝들과 의료진, 구급대원들이 무대로 뛰어들면서 충격으로 변했다. 계획된 퍼포먼스가 아닌 사고임을 깨달았기 때문이었다. 탈레스는 병원으로 급히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영국 더선은 브라질 현지 매체 'Daily Folha de S. Paulo'의 보도를 인용해 "탈레스가 신고 있던 신발 끈에 걸려 넘어졌으며, 구조대원이 발견 당시 그의 입에는 거품이 있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그는 패션쇼 당시 허벅지까지 내려오는 셔츠와 종아리를 살짝 덮는 바지, 긴 끈이 여러 개 달린 통굽 샌들을 신고 있었다.

탈레스 소속사 측은 사고 직후 성명을 내고 "그는 건강한 식단 등 패션쇼에 참여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와 함께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었다"면서 "그는 우리의 기억 속에 영원히 남아 있을 것"이라고 애도했다.

상파울루 패션위크 측도 "그의 죽음을 애도하며 유족에게 진심으로 유감을 표한다"며 "주최 측은 필요한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패션위크 측은 사망 원인 등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