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0 11:11 (금)
평범했던 20대女, 알몸으로 소화기 뿌리고 목숨 끊어
평범했던 20대女, 알몸으로 소화기 뿌리고 목숨 끊어
  • 김현수
  • 승인 2019.05.0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SBS

[이슈플러스 김현수 기자] 부산의 한 건물에서 알몸 상태로 소화기를 뿌리며 난동을 부렸던 20대 여성이 5시간 뒤 숨진 채 발견됐다. 

2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전 5시40분경 경남 창원시의 한 운동장에서 A씨(25·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조사 결과 이 여성은 같은 날 오전 0시 20분쯤 부산 부산진구의 한 상가건물에서 소화기 난동을 벌인 여성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A씨의 몸에 타살 흔적이 없는 것을 토대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신은 현재 국과수에서 감정중에 있다.

A씨는 사건 당일 부산의 상가 건물에 무단으로 들어가 5층 옥상에서 옷과 신발을 벗고 알몸으로 계단을 내려왔다. CCTV 속 그는 사건 발생 직전 1층 마트에 들어가 계단을 타고 건물에 무단 침입하는 모습이 찍혔다. 이후 A씨는 3층 벽면의 화재경보기를 부수고 비상계단에 있던 소화기를 집어들어 마구 뿌렸다. A씨는 1층에서도 소화기를 뿌려 놀란 시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알몸 상태였던 그는 마트를 빠져나와 도시철도 역으로 들어갔다. 이내 지하통로를 지나 건너편으로 빠져나와 그대로 달아났다. 경찰은 A씨가 옷을 다시 입은 뒤 택시를 타고 경남 창원시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A씨의 기이한 행동은 SBS 등 방송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경찰은 이후 CCTV와 목격자 진술을 통해 A씨의 행방을 쫒았다. 그 결과 운동장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신병 비관으로 난동을 부리고 스스로 목숨 끊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나, 자세한 내용은 유족 측이 원하지 않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A씨는 정신 이상 등은 앓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